[회원칼럼-황상진 한국일보 논설실장] 남인순의 '불미한' 말장난 > 최근활동

본문 바로가기

최근활동

[회원칼럼-황상진 한국일보 논설실장] 남인순의 '불미한' 말장난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30회 작성일 2021-01-08 10:46

본문

41dffb19-d460-4ce4-8229-f9eb86914d8e.jpg



국립국어원 발행 표준국어대사전에서 ‘불미(不美)하다’의 뜻을 찾아 봤다. 혹시 남녀 사이의 일을 두고 ‘불미스럽다’고 할 때 범인(凡人)들이 떠올리는 상황이 틀린 것일까 해서다. 다른 뜻은 없는지도 궁금했다. 의미는 ‘아름답지 못하고 추잡한 데가 있다’다. 사전은 ‘불미스럽다’의 첫 예시문으로 ‘남녀 간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적시하고 있다. ‘추잡’은 ‘말이나 행동 따위가 지저분하고 잡스럽다’는 뜻이니, 일반의 생각이 과히 틀리진 않아 보인다.

□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과 여성계로부터 난타를 당하고 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소 예정 사실을 서울시에 알린 의혹에 대한 해명 때문이다. 그는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날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고 물은 게 전부라며 사건 내용은 들은 바 없다고 강변했다. 검찰 발표 6일 만의 해명치곤 어쭙잖고 군색하기 이를 데 없다.

□ 피해자 변호인이 여성단체 대표에게 ‘고소 예정 사실’을 알리고 ‘지원 요청’을 한 게 시작이다. 그리고 남 의원 연락을 받은 특보는 박 전 시장에게 “피해자 ‘고소가 예상’되고, 여성단체와 함께 공론화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남 의원의 선과 후 모두 ‘성폭력 피소’를 가리키는데 남 의원만 ‘불미스러운 얘기’로 둘러대며 성폭력 피해나 ‘피소’를 몰랐다고 발뺌하니 “담배는 피웠으나 연기는 안 마셨다?” ’피소’는 몰랐고 ‘피소 예정’은 알았다? 둘이 다르냐”는 조리돌림을 당하는 거다.

□ 남 의원은 여성운동 경력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하지만 그는 여성 인권, 성폭력 피해자 보호보다 정치인으로서 기득권 지키기에 더 급급한 듯하다. 그는 입장문에서 피해자에게 ‘고통에 공감하고 위로를 드린다’고 했을 뿐 사과는 하지 않았다. 사과가 피소 내용 유출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판단했음직하다. 지난해 7월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사과 성명 발표 당시 남 의원이 ‘피해 호소인’ 표현 사용을 주도했다니, ‘여성계 대모’라는 수식이 부끄럽다. 남 의원은 정치 입문의 초심을 돌아보기 바란다.

원문보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10715070000194?did=N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9건 1 페이지
최근활동 목록
제목 조회 날짜
269 10 01-20
268 9 01-20
267 13 01-19
266 18 01-18
265 16 01-18
264 24 01-14
263 25 01-14
262 26 01-13
261 26 01-11
260 32 01-11
259 36 01-08
열람중 31 01-08
257 27 01-08
256 26 01-07
255 25 01-06
게시물 검색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311호   전화: 02-723-7443   팩스: 02-739-1985
Copyright ©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All rights reserved. 회원가입 로그인
회원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