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칼럼-김상수 강원도민일보 논설실장] 생사를 가른 30초 > 최근활동

본문 바로가기

최근활동

[회원칼럼-김상수 강원도민일보 논설실장] 생사를 가른 30초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020-09-09 10:33

본문

1038816_468008_4553.jpg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훑고 지나간 지난 3일.평창군 진부면 하진부와 송정리를 잇는 150m의 송정교가 불어난 강물에 유실됐다.이 다리는 오대천을 가로질러 두 지역을 연결하는 폭 8m의 2차선 교량이다.이른 시간이었지만 통행이 늘기 시작하는 때였고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그러나 한 주민의 기지로 참사를 면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가슴을 쓸어내리게 한다.

이 교량이 무너진 시간은 오전 7시30분쯤.인명 피해 없이 폭우로 인한 단순 교량 붕괴사고로 끝났지만,거기엔 누군가의 촌각을 다투는 사투가 있었다.교량 인근에 사는 박광진(59)는 오전 7시25쯤 다리 난간이 휘어지는 것을 위험을 직감했다고 한다.곧바로 이장 홍준균(48)씨에게 알리고,아내는 119에 신고하도록 하고 현장으로 뛰어나갔다.

그가 위험을 목격하고 다리가 붕괴되기까지는 3~4분 정도.통행을 막기 시작했으나 교량 중간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건너편에서 알리가 없었다.하진부 쪽에서 승용차 한 대가 진입한 때는 오전 7시28분.그는 소리를 지르고 손짓을 다해 신호를 보냈다.교량은 눈에 띌 만큼 더 가라앉았다.다리 중간쯤 와서야 위험을 느낀 승용차가 후진,가까스로 사지에서 벗어났다.

그리고 30초쯤 뒤 다리가 붕괴됐다.이 극적 장면은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이날 승용차에 탔던 사람은 박 씨도 안면이 있는 하진부에 사는 최종열(60)씨 였다.두 사람은 다음날 만나 감사와 위로를 전하고 아찔했던 순간을 회고했다고 한다.박 씨는 40년 굴삭기 기사로 일한 것이 상황 판단에 도움이 됐다면서도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번 송정교의 붕괴사고는 많은 교훈을 준다.주변의 위험을 관찰하고,주민에게 알리고,이웃과 당국의 조치를 이끌어내는 모든 과정이 재난 대응의 매뉴얼이다.연이은 재난이 많은 시련을 주지만 이런 헌신과 미담이 재기의 희망을 갖게 한다.그러나 안전을 이런 시민의식에만 기댈 수는 없다.왜 박 씨 혼자 위험에 맞설 수밖에 없었는지를 철저히 따져봐야 한다.

원문보기: http://www.kado.net/news/articleView.html?idxno=103881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7건 1 페이지
최근활동 목록
제목 조회 날짜
137 7 09-17
136 8 09-17
135 8 09-16
134 6 09-16
133 7 09-15
132 8 09-14
131 7 09-14
130 13 09-10
129 15 09-10
128 7 09-10
127 11 09-10
126 12 09-09
125 8 09-09
열람중 13 09-09
123 8 09-09
게시물 검색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311호   전화: 02-723-7443   팩스: 02-739-1985
Copyright ©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All rights reserved. 회원가입 로그인
회원사 링크